뉴스 > 정치

국민의힘 "반도체 특위로 협치" vs 민주당 "경제 위기에 영양제만"

기사입력 2022-06-28 19:00 l 최종수정 2022-06-28 1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달 째 이어지는 국회 공전으로 '무노동 유임금' 비판이 커져서일까요.
여야는 앞다퉈 반도체와 경제 등을 고리로 특위를 구성해 정책 경쟁에 시동을 걸고있습니다.
그 움직임을 박자은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첫 회의, 위원장은 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양향자 의원이 맡았습니다.

고졸 출신으로 삼성전자 여성 임원이 됐던 양 의원은 검수완박 법안을 반대하며 민주당 복당을 철회한 바 있습니다.

▶ 인터뷰 : 양향자 /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
- "첨예하게 대립하는 국제적 경쟁 속에서 여야 간 경쟁 속에서 정파와 이념을 뛰어 넘어서 여야 협치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국민의힘은 양 의원을 영입한 데 이어, 반도체특위를 초당적 기구로 발전시키겠다며 협치의 명분을 강조했습니다.

여당 물가안정특위에서는 은행의 이자장사에 대한 쓴소리가 나왔습니다.

대출금리와 예금금리의 격차를 한달에 한번 공개하라며, 사실상 예대마진을 줄이라고 압박했습니다.

▶ 인터뷰 : 성일종 /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 "예대마진에 대한 한쪽으로 쏠림 현상이 없도록 자율적으로 참여해 주실 것을 간곡히…."

민주당은 생산현장을 방문하는 민생 행보를 보이며 국회 공전 책임을 여당에 돌렸습니다.

▶ 인터뷰 : 우상호 /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힘 또한 연동제 도입에 긍정적인 거로 알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국회를 정상화해서 납품 단가 연동제 문제를 반드시 매듭짓도록."

또, 경제위기 대응특위를 출범시키고 윤석열 정부의 비상 경제 대책이 미흡하다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김태년 / 민주당 경제위기대응특위 위원장
- "노동개혁과 규제혁신 방향만 발표하고 비상적이지 않은 태도로 일관하는데요 마치 응급 조치가 필요한 환자에 영양제를 처방하는 거 아닌가."

여야가 각종 특위를 구성해 민생이슈 선점에 나섰지만 실효성이 있을 지는 의문입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jadooly@mbn.co.kr]

[영상취재:최영구,문진웅,한영광기자. 영상편집:김혜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