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기사입력 2022-06-30 16:53 l 최종수정 2022-06-30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계파투쟁 아닌 민생투쟁 되어야"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실종된 지 한 달 만에 전남 완도 앞바다서 숨진 채 발견된 조 양 가족 사건에 대해 "5년간 나라를 맡은 민주당 책임도 크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박 전 위원장은 오늘(30일) 페이스북에 "열 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다. 부모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나"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지난 17년 동안 한국이 OECD 자살률 1위 국가라는 점을 강조하며 "생활고를 비관한 가족의 동반 자살도 한두 번이 아니다. 어쩌면 이런 참혹한 비극은 여기서 끝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조 양 가족에게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 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지난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 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박 전 위원장은 정치를 바꾸고 민주당부터 민생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며 "(민주당부터) 빈부격차는 어떻게 줄일지,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생계 때문에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복지국가는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고 토론하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협치’의

의미를 강조했습니다. 그는 "죽음으로 내몰리는 사람들에게 삶의 희망을 다시 줄 수 있다면 그 어떤 정책도 협상테이블에 올려 기꺼이 토론해야 한다"면서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다. 더 이상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재성 "커터칼 위해·협박 발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
  • 9월부터 e심으로 '1폰 2번호'…달라지는 것·주의할 점은?
  • [영상] 이재명에 "시끄럽다"며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내달 첫 재판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빨래 중 폭발해 유리 깨진 삼성 세탁기…소비자원 "해명 요청"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