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서민 "좌파들은 윤 대통령이 잘못해서 이 나라 망하는 걸 원해"

기사입력 2022-07-05 12:08 l 최종수정 2022-07-05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문 대통령 내외 해외 순방 사진 함께 올려
"대표팀이 국제대회 나가면 맘에 안들어도 응원하는 게 상정"
"저런 것들조차 포용해 국민 통합 이뤄야 한다니…대통령 극한직업"

사진=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 사진=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NATO)를 참석을 두고 일각에서 비판 여론이 이는 것에 대해 "자국 대통령의 거의 모든 언행을 까대는 무리들을 보니 좌파들은 진짜 윤 대통령이 잘못해서 이 나라가 망하는 걸 원하는구나 싶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서 교수는 어제(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윤 대통령의 나토 회의 참석 관련해서 해도 너무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이와 같이 적었습니다.

사진=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 사진=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서 교수는 글과 함께 윤 대통령 내외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해외순방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올렸습니다. 사진에서 김건희 여사는 윤 대통령의 뒤에 서 있고, 김정숙 여사는 문 대통령보다 앞서 걷고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가 내조를 더 잘한 것이 아니냐는 의미로 해당 사진을 올린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자신이 "멘탈이 강한 편이라 웬만한 욕에는 끄덕하지 않는다. 저 욕하는 글만 찾아다니며 글을 달 정도"이지만 "대통령 내외에 대한 공격이 너무 치졸하고 저열해서 며칠 간 기사 댓글을 안 본건 물론 온라인 커뮤니티도 잘 가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 사진=연합뉴스
↑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 사진=연합뉴스

이어 서 교수는 "한 나라의 대표팀이 국제대회에 나가면 해당 선수들이 맘에 안 든다고 해도 응원하는 게 상정"이라며 "저런 것들조차 포용해 국민통합을 이루어야 한다니 대통령이란 자리는 정말 극한 직업"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 내외는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29~30일 나토 정상회

의에 참석했습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에서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이 연기되고 한·핀란드 정상회담이 취소된 점을 두고 ‘의전문제’를 지적했습니다. 또한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는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시선이 다른 곳을 향했다는 것에 대해 '노 룩(no look) 악수'란 말도 나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윤 대통령 "국민 거스르는 정책 없어…개혁 출발은 민심 성찰"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