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매주 비상경제회의 열어 고물가 점검…"위원회 절반 축소"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22-07-05 19:01 l 최종수정 2022-07-05 1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치솟는 물가에 윤석열 대통령은 매주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고물가 현장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종부세 완화를, 더불어민주당은 식대비 지원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70년대 오일쇼크 이후 가장 심각한 물가 충격을 받고 있다"며 현장에서 직접 민생경제를 챙기겠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 여러분의 어려움을 듣고 매주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겠습니다."

공공부문에 대해서는 과감한 자산 매각과 지출 구조조정을 요구했고,

정부 소속 위원회 600여 개도 최대 50%까지 줄이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특히 평균 30억 원을 쓰고도 제 역할을 못한다는 평가를 받는 대통령 직속 위원회는 20개 중 5개 정도만 남기기로 했습니다.

여야도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생안정특별위원회를 발족하고 1주택자 종부세 과세 기준을 11억 원에서 3억 원 올리는 등 세 부담을 덜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류성걸 / 국민의힘 물가·민생안정 특위 위원장
- "일시적 2주택, 상속주택, 지방저가주택 보유 시에 1세대 1주택 혜택을 주는 특례를 신설하는 것이 되겠습니다."

자영업자 목소리를 직접 들은 더불어민주당은 근로자의 비과세 식대비 한도를 월 10만 원에서 두 배 늘리는 '밥값 지원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재성 "커터칼 위해·협박 발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
  • 9월부터 e심으로 '1폰 2번호'…달라지는 것·주의할 점은?
  • [영상] 이재명에 "시끄럽다"며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내달 첫 재판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빨래 중 폭발해 유리 깨진 삼성 세탁기…소비자원 "해명 요청"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