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국정지지율 28%'…30%대 붕괴에 비상

기사입력 2022-07-29 19:00 l 최종수정 2022-07-29 1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여론조사 결과,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28%를 기록한 건데,전 정권과 비교해봐도 지지율 하락 속도가 매우 빠른 편입니다.

같은 기관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전 대통령은 취임 4년차에서야 30%대가 무너졌고, 박근혜 전 대통령도 취임 3년차에 지지율 29%를 기록했습니다.

지지율이 낮으면 공무원이 안 움직이고 개혁 동력도 상실할 수 있다는 것인데, 윤 대통령이 다음 주 휴가에서 어떤 해법을 들고 올지 주목됩니다.

국정지지율 소식 길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윤석열 대통령 국정지지율이 취임 80일 만에 30%대가 무너졌습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2%였습니다.

긍정 답변은 일주일 전 조사에 비해 4%P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2%P 상승했습니다.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2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최근 논란이 된 '내부 총질' 문자메시지 파동도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 인터뷰 : 신율 /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이준석 대표가 더 반발을 하고 내부갈등이 커지면 단발성 이벤트가 좀 오래가는 이벤트가 될 수 있어요. 그렇게 되면 실질적으로 지지율이 당분간 올라가기 어려울 수…."

확실한 지지층이었던 TK와 PK 지역에서도 부정 응답이 높게 나타나면서 자칫 국정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다음 주 휴가를 앞둔 윤 대통령은 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코로나 과학방역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과학적 데이터와 근거에 기반한다는 원칙 아래 방역에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대응해야 합니다."

민주당은 경제가 힘든 상황에서 여권 내 갈등에 국민이 실망한 결과라고 꼬집었습니다.

▶ 인터뷰 :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다시 좀 국정 기조를 변화시켜서 민생경제에 집중하는 그런 대통령이 되셔야 한다고 충고드립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여론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국민만 보고 열심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내심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MBN 뉴스 길기범입니다. [road@mbn.co.kr]

영상취재 : 김석호·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여성, 남성보다 비연애 상태에 만족...연애·결혼·출산의향 낮아
  • [속보] 검찰, '억대 금품 수수'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영장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정부 지원 받으며 임금 체불"
  • 돈 스파이크,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체포
  • 부산서 에어컨 실외기 철거하던 50대 작업자 추락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