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고민정 "윤대통령 휴가 이해 안 가"… 박민영 “북 도발 때 문대통령 휴가는 이해 가고?"

기사입력 2022-08-06 13:10 l 최종수정 2022-08-06 1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 의원 윤 대통령 비판에 박 대변인 응수

고민정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 고민정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도전장을 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휴가를 간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지난 4일 오후 대구 중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의원은 “최근 윤 대통령이 휴가를 가셨다. 제가 (문재인) 대통령을 모셨던 사람으로서 이해할 수 없는 광경”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 상태가 예전보다 조금 약화됐다고는 하나 위중증 환자가 이렇게 늘어나는 것은 위험하게 봐야 한다. 근데 지금 복지부 장관이 없다”며 “정호영 후보자는 너무나 문제가 많은 사람이어서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다음에 등장한 김승희 후보 역시 마찬가지였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아무도 후보자로 지명되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과연 마음 편하게 휴가를 갈 수 있을까”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 사진=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이에 대해 이에 박민명 국민의힘 대변인은 어제(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직후 이루어진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방 일정은 휴가가 아닌 안보 순방이라도 되었다는 말인가?”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당일 개

최된 NSC 회의도 휴가를 이유로 불참하셨는데, 대통령을 모신 사람으로서 이 같은 행보는 이해가 되시냐”고 작성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숨결까지 알고 계시다는 분이 어찌 대통령의 흠결은 기억조차 못하시는지 의문이다. 가린다고 가려질, 지운다고 지워질 과거가 아니라는 사실 부디 명심하시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장마전선 14일 우리나라로…"8일 같은 폭우 재현 가능성"
  • 15분 만에 1m 차오른 '군산'…집 천장 무너지고 상가 침수
  • 부산 앞바다 벌크선-유조선 충돌...인명 피해 없어
  • 대형마트는 '무관세' 소고기 할인 행사…뿔난 축산업계는 '총궐기'
  • 금태섭, 국힘 김성원 망언에 '분노'…"탄핵 겪고도 우리나라 보수 안 변해"
  • 한강 투신하려던 청년, 버스 기사가 구해냈다…"할 일 한 것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