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기소 시 직무정지' 개정 놓고…"사당화" vs "내부 총질" 시끌

안보람 기자l기사입력 2022-08-08 19:00 l 최종수정 2022-08-08 1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논평 】
더 불어민주당에선 "부정부패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한다"고 돼 있는 당헌 80조 개정을 둘러싼 논란이 한창입니다.
유력한 당권주자 이재명 후보가 각종 수사를 받는 것과 맞물려 '사당화' 우려가 나오는 건데 친이재명계에선 "내부총질"이라고 맞받아쳤습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최고위 권한 강화·인사위원회 출범·공관위 1년 전 구성 등을 골자로 하는 '사당화 방지안'을 발표했습니다.

당권 경쟁 초반 70% 넘는 지지율로 대세론이 확인된 이재명 후보를 겨냥한 겁니다.

박 후보는 특히 '당직자 기소 시 직무 정지'를 규정한 당헌 80조 개정 움직임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
- "특정인 누구를 위해서 그런 일이 벌어져서 또 다른 사당화의 논란, 또 다른 패배로 가는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비이재명계 최고위원 주자인 윤영찬·송갑석 후보와 함께 성명을 내고 "당헌 개정 관련 논의를 중단하라"고도 요구했습니다.

강훈식 후보 지지를 선언한 조응천 의원 역시 "왜 특정인을 위해 당헌을 바꾸냐라는 비난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민심은 '위인설법' '내로남불'로 볼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 후보는 무대응 기조를 이어갔습니다.

대신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정청래 최고위원 후보가 박 후보를 겨눴습니다.

▶ 인터뷰 : 정청래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MBC 라디오)
- "당원들은 그런 의견 표출을 할 수 있는 겁니다. 사법리스크 운운하면서 내부총질 하는 것은 동지의 언어가 아니다…."

당 지도부는 이달 중순쯤 개정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겠다는 방침인데, 계파갈등의 새 뇌관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그래픽 : 강수연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때려도 되나” 처음 본 여성에 삼단봉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