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친이준석계' 정미경·한기호 사퇴…내일 비대위원장까지 임명

기사입력 2022-08-08 19:11 l 최종수정 2022-08-08 1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비대위 전환을 추진 중인 국민의힘에서 친이준석계 정미경 최고위원과 한기호 사무총장이 사퇴했습니다.
내일(9일) 전국위원회에서는 당헌 개정에 이어 비대위원장 임명 의결까지 진행하기로 하는 등 비대위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친이준석계로 꼽혔던 정미경 최고위원이 당의 혼란을 막는 데 부족했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 대표에게는 본인도 책임이 있는 만큼, 법적 대응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인터뷰 : 정미경 / 국민의힘 최고위원
- "어찌 됐든 (이 대표) 본인에게도 책임이 있잖아요.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든 안 받아들여지든 그거는 이긴 게 이긴 게 아니고…이 대표는 멈춰야 합니다."

이제 옳고 그름이 아니라 당원과 국민들의 고통에 대해 생각해야 할 때라며 이 대표는 "대장부의 길을 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역시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한기호 사무총장과 홍철호 전략기획부총장, 강대식 조직부총장도 당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용태 최고위원을 제외하면 친이계가 모두 지도부에서 이탈해 비대위 전환에 힘을 실어준 겁니다.

이 대표를 옹호했던 오세훈 서울시장도 이 대표의 법적 대응은 당과 자신에게 모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선공후사의 마음으로 자중자애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내일(9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는 당대표 직무대행도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을 갖도록 하는 당헌 개정안을 먼저 의결한 뒤,

비대위원장 지명이 유력한 주호영 의원에 대해 오후 화상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거친 뒤 다시 전국위를 열어 비대위원장 임명을 의결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렇게 되면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비대위원 구성까지 마무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김재헌·문진웅·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소량 음주도 매일 마시면 위암 부른다"…발병 위험 46% 증가"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인류 첫 '지구 방어' 실험…"1,100만km 밖에서 우주선으로 소행성 충돌 성공"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