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은혜 투입' 대통령실 홍보라인 교체설…실권 쥔 검찰 출신은 그대로?

기사입력 2022-08-14 08:40 l 최종수정 2022-08-14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통령 지지율이 20%대까지 떨어진 상황에서 이번 주 취임 100일을 맞아 대통령실 인적 쇄신요구가 이어지고 있죠.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교체설에 이어 홍보라인에 김은혜 전 국민의힘 의원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백길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8일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 쇄신' 요구에 대한 질문에 '국민 눈높이'를 언급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지난 8일)
- "모든 국정 동력이라는 게 다 국민들로부터 나오는 거 아니겠습니까? 국민들의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고 잘 살피겠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사람이 바뀌면 국정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유지했지만 최근 대통령실에선 인사 개편이 불가피하다는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지금까지 교체설이 나온 건 김대기 비서실장과 최영범 홍보수석, 이진복 정무수석 등 홍보·정무라인입니다.

김 비서실장은 마땅한 후임 찾기가 어렵다는 등의 이유로 유임 가능성이 점쳐지는데, 홍보라인에 김은혜 전 국민의힘 의원을 투입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각종 논란 해명에 애를 먹어 온 홍보 업무에 당선인 대변인을 지내는 등 윤 대통령과 호흡이 잘 맞는 김 전 의원이 적임이라는 평가입니다.

또 여당과의 원만한 관계 정립을 위해 정무수석 교체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편 시기로는 오는 17일 대통령 취임 100일 즈음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광복절 경축사와 100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운영 방향을 밝히고, 인적 쇄신으로 이를 뒷받침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실에서 실권을 쥔 검찰 출신들에 대한 인사는 없이 홍보·정무라인만 개편하냐는 볼멘 목소리도 벌써 감지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백길종입니다.[100road@mbn.co.kr]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합참 "북 미사일 600km 비행"…외신들 신속 보도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가격 올랐는데 질은 떨어져"…서울대 '학식'에 불만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고추 먹는데 살아있는 애벌레 기어 다녀…트라우마 생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