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준석 "내 복귀 호환마마보다 무서울 것…윤핵관 정계 은퇴"

기사입력 2022-08-16 22:00 l 최종수정 2022-08-16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尹도 추미애 징계 가처분…부정 말라”
“비대위 지향점 이해 못해…주기환, 尹과 특수 관계”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 사진=연합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겨냥해 “이 정도까지 무리수를 벌여본 사람이라면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게 이준석이 다시 당 대표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오늘(16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차기 당권주자 지지율이 높은 것과 관련 향후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준석이 되돌아오는 게 두렵다면 윤핵관이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켜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이준석이 사라지는 게 옳았다는 것을 증명하면 된다”며 “안 그러면 저는 언제든 그분들을 심판하러 올 것이다. 구호는 한 가지, 그분들을 정계은퇴시키러 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당 비상대책위원회 인선이 확정된 것과 관련 “비대위원 면면을 보면서 지향점과 취지를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와 상임 전국위원회를 잇따라 열고 비대위원 8명의 인선을 마무리했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당연직으로 참여합니다. 현역 의원 중에는 엄태영 의원과 전주혜 의원이 포함됐습니다. 또 서울 지역 재선 의원 출신 정양석 전 의원도 참여합니다. 원외 인사로는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와 최재민 강원도 의원, 이소희 세종시 의원 등이 임명됐습니다.

사진 위 왼쪽부터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엄태영 의원, 전주혜 의원. 사진 아래 왼쪽부터 정양석 전 의원, 주기환 전 대통령직인 수위원회 정무사법행정분과 전문위원, ...
↑ 사진 위 왼쪽부터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엄태영 의원, 전주혜 의원. 사진 아래 왼쪽부터 정양석 전 의원, 주기환 전 대통령직인 수위원회 정무사법행정분과 전문위원, 최재민 강원도의회 의원, 이소희 세종시의회 의원. / 사진=연합뉴스

이에 이 전 대표는 “(세력) 안배의 성격이 강해보인다”며 “저는 비상상황은 윤핵관 쪽에 책임이 있다고 본다. ‘윤핵관 배제하는 구성, 윤핵관과 연이 있는 분들이 물러나는 구성을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는데 이번에 그런 부분에서 부족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주 후보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검사로 계실 때 수사관을 한 분이기 때문에 특수관계로 알려져 있는 분”이라며 “최근에 정권과 당이 비상상황을 선언한 것을 해소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의 인선으로 옳은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비대위 출범에 따라 본인의 직위를 어떻게 규정하고 있는지 묻자 “보는 사람에 따라 시각이 다를 것”이라며 “모호함이 하루 이틀 정도 가겠지만 저는 가처분 신청에 따라 판단이 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비대위가 출범하면 전 최고위는 해산한다고 (당헌·당규에) 돼 있는데 사실 지금까지 비대위 출범 전 최고위를 구성했던 위원들이 사퇴하지 않은 경우가 없었다”며 “저와 김용태 최고위원은 사퇴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것도 처음 겪는 상황이고 그 상황 속에서 모호함이 계속 존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비대위 출범에 대한 가처분 신청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는 “윤 대통령도 (검찰총장 시절)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본인에 대한 징계를 하려 할 때

가처분 신청을 통해 직에 복귀했다”며 “(제게) ‘선당후사’를 얘기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럼 윤 대통령은 그때는 조직을 버린 건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그때 추 전 장관과 싸워서 윤석열이 있는 거고 그게 이 정부 근본 중 하나”라며 “그걸 부정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정부 지원 받으며 임금 체불"
  • 한국인 사망원인 1위, 40대부터는 '암'...10∼30대는?
  • 39명 여성 돈 뜯어낸 '꽃미남 한국인'...알고 보니 中 유부남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귀화' 임효준,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선발 [가상기자 뉴스픽]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