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장모 '통장잔고 위조' 공범, 김 여사 추천으로 취임식 초청

기사입력 2022-08-17 14:04 l 최종수정 2022-08-17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이치모터스 회장 아들·부인·부사장도 취임식 명단 포함

연설하는 윤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연설하는 윤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와 함께 재판에 넘겨져 유죄를 선고받은 김모 씨가 지난 5월 윤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어제(17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김 씨와 그의 배우자 정모 씨는 '여사 추천'으로 대통령 취임식 초청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 씨는 윤 대통령 장모 최모 씨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347억 원 규모의 신안저축은행 잔고증명서 위조 작업(사문서 위조)을 도왔다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장모 최 씨에게도 같은 혐의가 적용돼 징역 1년이 선고됐습니다.

김 씨는 김건희 여사와도 친분이 있는데, 2011년 김건희 여사와 함께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 과정을 수료했고, 2012년부터 2015년까지 김 여사가 운영하던 코바나컨텐츠에서 감사로 일하기도 했습니다.

김 씨는 한겨레에 "형사법 사건에 의해 개인적으로 충분히 벌을 받았고, 많은 것을 잃었다. 더 이상 정치적인 이슈로 개인의 희생

을 강요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전에도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전 회장의 아들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한 질문에 "취임식 초청 명단을 확보해 (초청 여부를) 확인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