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호영 "당 갈등, 국민께 사과…이준석 가처분 기각 확신"

기사입력 2022-08-18 11:06 l 최종수정 2022-08-18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대위 첫 회의서 허리 숙여
"비대위 빨리 끝내야 바람직"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18일) 열린 첫 비대위 회의에서 당의 갈등과 분열로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며 사과한 가운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제기한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선 "기각될 것이란 확신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첫 회의에서 "첫 회의에 모두 일어나서 ‘우리가 잘못했고 앞으로 잘하겠습니다’라는 취지로 인사 드리고 시작했으면 한다"면서 비대위원들과 함께 허리 숙여 사과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권성동 원내대표, 비대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 갈등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권성동 원내대표, 비대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 갈등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주 비대위원장은 "당의 갈등과 분열이 생긴 일, 갈등과 분열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법정까지 가게 된 일 등을 모두 국민과 당원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민생을 잘 챙겨서 유능한 집권당이라는 인식을 조기에 국민께 드리지 못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새 정부를 제대로 견인해 조기에 안착시키고 신뢰 받도록 하는 데 소홀함이 있었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그러면서 "출발에 앞서 다짐한다"며 초심을 되찾아 초심을 잃지 않을 것과 국민만 보고 국민 입장에서 판단하고 실행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또 윤석열 정부가 민심과 동 떨어질 때는 민심의 창구인 당으로서 이른 시간 안에 고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도 내놨습니다.

주 비대위원장은 "정당에 있어서 비대위는 가급적 구성되지 않는 게 제일 좋은 일일 것이다. 가급적 비대위는 하지 말아야 하고 하더라도 빨리 끝냄이 바람직하다"며 "성공적 비대위를 이끌어서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고 제대로 된 지도부가 조기에 안착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전했습니다.

첫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주 비대위원장은 이 전 대표가 제기한 비대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저는 기각될 거란 확신을 갖고 있다"며 "가정을 전제로 한 답변을 드리고 싶은 생각은 없다. 그래서 인용되면 어떻게 한다는 질문 자체에 대한 답변을 드리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부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때려도 되나” 처음 본 여성에 삼단봉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