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예찬 "선당후사 내로남불" vs 이준석 "누구보고 尹 찍었겠나"

기사입력 2022-08-18 13:51 l 최종수정 2022-08-18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선거 캠페인 변화, 李 충격요법 때문 아냐”
“윤석열 정부 민생에 집중하게 길 터달라”
이준석 “공익재단 이사장 정치 개입 안 돼”

(왼쪽부터)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 사진=연합뉴스
↑ (왼쪽부터)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 사진=연합뉴스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를 겨냥해 “지난해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선당후사를 강조한 바 있다”며 “이를 부정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직격했습니다.

장 이사장은 오늘(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대선에서 다양한 청년들과 소통했던 청년본부장으로서 이 전 대표의 선당후사를 촉구한다”며 “우리 당의 다른 의원들과 같이 차분하게 사법적으로 무죄를 증명하고 다시 보수의 건강한 자산으로 돌아와 주기를 간절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선당후사라는 숭고한 단어 앞에서 내로남불 하지 말길 바란다”며 “선당후사를 근본 없는 말이라 비판했지만 지난해 8월 의원들에게 선당후사를 요구한 당사자가 바로 이 전 대표”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불과 1년 만에 같은 말을 가지고 을씨년스럽고 근본 없으며 북한에서나 쓰는 용어라 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장 이사장은 “국민이 혹시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될지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일 때 이 전 대표는 어디 있었느냐”며 “두 번이나 선대위를 버리고 나가는 무책임한 행위로 후보를 곤경에 빠트렸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선거 캠페인의 획기적 변화는 이 전 대표와 아무 관련 없는 젊은 실무진과 외부 자문그룹의 충언을 윤 대통령이 수용한 결과”라며 “결코 책임을 내팽개치고 떠난 이 전 대표의 충격요법 때문이 아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새로 출범한 비대위가 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윤석열 정부가 민생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길을 터주시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연합뉴스를 통해 “정당민주주의에 대해 고민을 하느라 챙길 여유가 없었지만, 윤석열을 뽑은 젊은 세대를 찾아서 이준석 보고 찍었는지, 장예찬 보고 찍었는지 그 비율을 보면 될 일”이라며 “공익재단 이사장 자리를 받았으면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 게 좋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러시아 "미국이 상황 악화시켜"…EU "탈출 러시아인 수용해야"
  • 자이언트 스텝 여파…대출금리 8% 시대 열리나
  • 불 난 건물에 엄마와 아들 고립…소방대 도착 전 굴착기로 구조
  • 신당역 찾은 서울교통공사 사장의 늑장사과 "통한의 마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