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권성동, 사태 수습 우선" 의총 결론에도…안철수 "새로운 사람이 나서야"

기사입력 2022-08-30 19:00 l 최종수정 2022-08-30 19:17

【 앵커멘트 】
오늘 의원총회가 길어진 건,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를 두고 격론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결국 사태 수습 후 거취를 정하겠다는 권 원내대표의 입장을 존중하는 것으로 마무리되긴 했지만, 사퇴 요구 목소리는 여전합니다.
이른바 당 주류인 윤핵관과 비주류의 대결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박자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오후부터 시작된 자유토론에서 의원들은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를 두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비대위 출범을 반대하는 의원들은 권 원내대표의 즉시 사퇴를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조경태 / 국민의힘 의원
- "원인 제공자인 권성동 원내대표가 즉각 물러나는 것이 국민과 당원을 위한 것이다 책임정치를 해라 (말했어요)."

권 원내대표가 자리를 지켰지만 거친 공개 발언이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윤상현 / 국민의힘 의원
- "원내대표가 리더십을 잃고 동력과 명분이 없기 때문에 새로운 원내대표가 할 수밖에 없다, 여권발 막장 드라마를 국민들께 피치 못하게 보여드리고…."

당권 주자들의 의견도 엇갈렸습니다.

안철수 의원은 의총 이후에도 표결이 이뤄진 것이 아니라며 새 비대위 출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 "국민들로부터 개혁 동력을 잃은 상태니까, 새로운 사람이 다시 개혁을 하는 것이 국민들의 신뢰를 받기에 적합하다…."

김기현 의원은 안 의원이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
- "뜻이 모아져서 결론이 나면 그 결론대로 가야지, 자기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중구난방으로 하면 그건 조직이 아니지."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의총에서는 비대위 출범 이후 거취를 정하겠다는 권 원내대표의 입장을 존중하자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사태수습이 우선이라는 결론은 내려졌지만, 향후 지도체제를 두고 '윤핵관' 등 주류와 비주류 의원들 간에 갈등이 불거지는 모습입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 [park.jaeun@mbn.co.kr]

[영상취재:최영구,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박찬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