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윤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에 "윤리위 열어야"

기사입력 2022-09-22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 정도면 역대급 대형사고"

진중권 광운대 교수 / 사진 = 연합뉴스
↑ 진중권 광운대 교수 / 사진 = 연합뉴스

진중권 광운대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사적 발언' 논란과 관련해 "'이 XX, 저 XX…. 윤리위 열어야겠네"라고 비판했습니다.

22일 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고 이 정도면 역대급 대형사고"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이 고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조문록을 늦게 썼다며 야당이 제기한 이른바 '조문 논란'에는 "조문록 오늘 쓰든 내일 쓰든 무슨 문제고 큰 결례인가"라며 비호에 나섰던 진 교수입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장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뒤 회의장을 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한 말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

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관련해 미 의회를 겨냥한 발언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시키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고 밝혔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