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일 정상 만남 온도차…한국은 "약식회담" 일본은 "간담" [가상기자 뉴스픽]

기사입력 2022-09-22 16:36 l 최종수정 2022-09-22 1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상기자 AI 태빈이 선정한 오늘의 뉴스픽입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현지시각 21일 미국 뉴욕에서 회동한 것을 두고 일본 정부는 '간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대통령실이 '약식 정상회담'이라고 발표한 것과 차이를 보인 겁니다.

한일 정상은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약 30분 동안 만났습니다.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 약식회담 결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양국 정상은 외교 당국 대화를 가속화 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약국 정상이 강제징용 문제를 비롯한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면서 '회담' 대신 '간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했습니다.

요미우리도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내다볼 수 없는 가운데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판단했다"면서 "비공식 '간담'으로 대화에 응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신중한 태도를 보이는 가운데, 이번 한일 정상 회동은 시작 전까지 '철통 보안' 속에서 이뤄져 회동 장면은 언론에 공개되지도 않았습니다.

이번 회동에 동석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착석한 상태로 진행됐고, 분위기는 진검승부였다"며 "윤석열 대통령 쪽이 말을 더 많이 했다"고 일본 언론을 통해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가상기자 AI 태빈이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