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지지율 28%…한 주 만에 20%대 회귀 [한국갤럽]

기사입력 2022-09-23 11:58 l 최종수정 2022-09-23 1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직무수행 평가 ‘긍정’ 28%…‘부정’ 61%
“영빈관 신축‧조문 취소 영향”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박 4일간의 미국 방문을 마치고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캐나다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올라 환송객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박 4일간의 미국 방문을 마치고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캐나다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올라 환송객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한 주 만에 30%대에서 20%대로 하락했습니다. 해외순방이 지지율 견인 역할을 하지 못했고, 800억대 예산의 영빈관 신축 계획 등이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갤럽이 윤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28%의 응답자만 긍정 평가를, 61% 응답자가 부정 평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긍정 평가는 지난주 조사(33%)에 비해 5%포인트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2%포인트 상승해 60%대로 올라섰습니다.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8월 1주 차 24%대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추석 직후인 지난주 33%까지 상승했지만, 한 주 만에 다시 20% 후반대로 내려앉았습니다.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 사진=한국갤럽
↑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 사진=한국갤럽

직무수행 긍정 평가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 9% △‘국방·안보’ 7% △‘전반적으로 잘한다’, ‘외교’ 6% △‘전 정권 극복’, ‘결단력·추진력·뚝심’ 5%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직무수행 부정 평가 응답자들의 경우 △‘경험과 자질 부족·무능함’ 12%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 10% △‘인사’,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8% △‘김건희 여사 행보’, ‘공정하지 않음’ 3% 등을 꼽았습니다.

한국갤럽은 “이번 주 부정평가 이유에서는 영빈관 신축 계획 철회 등 대통령 집무실 이전 관련 문제와 영국 여왕 조문 취소 등 정상 외교 일선에서의 처신 관련 언급이 두드러졌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습니다. 조사 방법은 유무선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0.4%입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윈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됩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때려도 되나” 처음 본 여성에 삼단봉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