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배현진 "이 XX도 바이든도 없어…'아 말리믄'으로 잘 들려"

기사입력 2022-09-23 22: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뉴욕 순방 중 방송 카메라에 포착된 '비속어 논란' 영상 논란을 두고 여러 해석이 제기되며 진실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해당 발언 중 하나가 '바이든이'나 '날리면'이 아니라 "아 말리믄"이라고 주장했다. 근거로 제시한 음원 출처는 "모 대학"이었다.
배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음성을 연구하는 모 대학에서 잡음을 최대한 제거한 음성이라고 한다"며 "'국회의원 이 사람들이 승인 안해주고 아 말리믄 쪽팔려서 어떡하나' 라고 아주 잘 들린다"고 주장하면서 23초짜리 유튜브 영상 링크를 올렸다.
배 의원은 "'이 새끼'도 없었고 '바이든'도 없었다"면서 "국회 욕한 적 없는데 욕 들었다거나 외교참사 없었는데 외교참사 났다며 야당에서도 더 억울해할 일 없도록 깔끔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화로운 결론입니다만 일 하러 간 대통령에게 하루가 머다하고 이래야겠느냐"고 덧붙였다.
논란은 윤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48초동안 대화한 뒤 행사장을 빠져 나오며 옆에 있던 박진 장관에게 건넨 발언이 취재진 카메라를 통해 포착되며 시작됐다.
[사진 출처 =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 [사진 출처 =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야권은 윤 대통령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며 '외교 참사'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튿날인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은 '바이든'을 언급한 게 아니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말했고 여기서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를 의미한다"고 해명했다.
당시 논란의 발언을 직접 들었던 박 장관도 이날 해명했다.
박 장관은 이날 외교부 출입기자단에게 배포한 입장에서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정치적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영상에 나온 발언은 미국과는 상관 없는 발언으로 (윤 대통령이) 회의를 마치고 다음 일정을 위해 황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지나가는 말로 하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로 직전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짧지만 깊이 있고 친밀한 대화를 나

누고 나오던 길 이었는데, 상식적으로 대통령께서 미국을 비난할 이유가 있겠나"면서 "대통령 발언의 취지는 다른 나라들의 10억불 안팎이상의 기여 규모를 볼 때 우리도 경제규모에 걸맞는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 않겠나 하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경찰, '광주 실종 여중생' 대전서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흉기 들고 편의점서 통조림 훔친 40대 남성 경찰 입건
  • 윤 대통령 옆에 있던 박진 "비속어 들은 바 없다…소음 커"
  •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