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재승인, 방송장악 수단 전락…개선해야"

기사입력 2022-09-24 08:30 l 최종수정 2022-09-24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상파와 종합편성 채널은 3년에서 5년 주기로 재허가나 재승인을 받아야 하는데요.
고무줄 같이 바뀌는 기준으로 정권의 방송장악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박자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어제(23일) 국회에서 열린 '방송사업자 재허가·재승인 제도개선 정책토론회'.

지난 2000년 도입된 재승인 제도는 취지와 달리 정권에 악용돼왔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정권 입맛에 맞는 방송으로 통제하기 위한 도구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하고 있습니다.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주관적인 비계량 평가요소가 많아, 평가자의 관점에 영향을 받기 쉬운 게 원인입니다.

▶ 인터뷰 : 박성중 / 국민의힘 과방위 간사
- "지난 정부 때 특히 문제가 많았습니다. 정량평가를 한 400점, 비정량평가 600점 완전히 마음대로 그냥 할 수 있는…."

재승인 기간도 영국 10년, 미국 8년, 독일과 일본 5년 등 다른 나라보다 지나치게 짧아 정부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습니다.

▶ 인터뷰 : 강영구 / MBN 정책기획부장
- "행정적인 절차와 규제로 인해 너무 어려움을 겪고 장기적으로 저희가 자유롭고 창의적으로 방송사끼리 경쟁할 토대가 마련됐으면 좋겠습니다."

재승인 과정에서 부과되는 조건과 권고도 종합편성채널이 출범한 2010년 이후 2배 넘게 늘었습니다.

▶ 인터뷰 : 윤두현 / 국민의힘 의원
- "재승인 점수 조작 의혹까지 터져나왔습니다. 이 얼마나 불행한 일입니까."

토론회에서는 재승인 기간을 7년 정도로 늘리는 등 새로운 대안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park.jaeun@mbn.co.kr]

[영상편집: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영상] 카리브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