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기사입력 2022-09-25 18:02 l 최종수정 2022-09-25 18:07
중국 전문가들 주장…"눈에 띄는 특징 있어"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 무대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이 북한 국가행사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고 중국 전문가들이 주장했습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둘째 김주애(9)로 보이는 소녀가 지난 9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 무대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이 소녀는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를 위한 공연에서 노래하던 여러 아이 중 한 명이었지만, 중국의 전문가들은 아이에게서 눈에 띄는 특징을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중국 내 북한 전문 여행사 InDPRK 블로그의 분석가 샘히어로(Samhero·가명)는 해당 무대가 끝날 때 리 여사가 소녀에게 어떻게 다가갔는지를 언급했습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다른 아이들에게 환영받을 때 리 여사는 곧장 소녀에게 다가가 소녀 등에 손을 얹고 사적인 대화를 나눴다. 이후 김 위원장이 에스코트를 받아야 할 때까지 소녀를 챙겼다"면서 "소녀도 김 위원장에게 너무 바짝 따라붙는 다른 아이의 팔을 잡아 제지하는 등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고 분석했습니다.

또한 그는 공연 중간에도 더 많은 단서를 발견했다고 보고했습니다. 북한 국영 방송 카메라는 노래가 시작되자 소녀에게 초점을 맞춘 것은 물론 수시로 클로즈업 방식으로 화면에 비췄습니다.

한편, 소녀의 외모 또한 전문가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소녀는 무대에 선 아이들 중 유일하게 머리카락을 묶지 않고 단발머리를 늘어뜨리고 있었으며 혼자 흰색 양말을 신었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 부부는 공연에 매우 열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때때로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장 부부장이 손뼉을 치다 감격에 겨워 눈물을 훔치는 듯한 모습이 화면에 담기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분석가들은 소녀가 김 위원장이 참석한 이날에만 단 한 번 공연했다고 전했습니다. 다음 날 밤 같은 공연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마이클 매든 스팀슨센터 객원연구원은 김 위원장의 딸이 영상 속 소녀와 비슷한 나이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김 위원장의 딸은 올해 거의 10살이 됐을 것인데, 이는 방송 영상에 나온 소녀와 비슷한 나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매든 연구원은 딸의 잦은 언론 공개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김 위원장 역시 어린 시절 그의 아버지(김정일 국방위원장)와 가까운 가족, 개인적 관계를 지닌 북한 최고 엘리트들을 제외한 모든 사람에게서 격리돼 있었다"면서 "북한 엘리트들 사이에 숨어 있는 잠재적인 적들이 지도자 자녀의 신원을 알면 취약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위험성은 특히 김 위원장이 자녀들의 TV 출연 허용 가능성을 줄인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한편, 김주애는 김 위원장 부부의 세 자녀 중 둘째로 알려졌습니다. 2013년 북한을 다녀온 NBA 농구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은 당시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리설주가 그들의 예쁜 딸 얘기

만 했다. 딸 이름은 김주애"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둘째인 김주애를 제외하고 첫째와 셋째의 이름은 알려진 바 없습니다. 국정원 발표에 따르면, 첫째는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셋째 출산 이후 리 여사의 위상이 높아진 것으로 보아 셋째도 아들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안유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bwjd5550@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