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홍근 "尹, 언론·국민 상대로 협박정치…사과하고 박진 즉각 해임해야"

기사입력 2022-09-26 14:06 l 최종수정 2022-09-26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성한·김은혜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 전면교체해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 성과 논란 등과 관련해 외교·안보라인의 전면 교체를 촉구하고 "내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26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오늘까지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 외교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에 대해서도 "국민은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건만 대국민 사과는 끝내 없었다"며 "진실을 은폐하고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국정에 무한 책임이 있는 여당이라면 반이성적 충성 경쟁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외교·안보라인의 문책과 전면교체를 야당에 앞서 요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동맹을 훼손해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면서 "관련

이야기들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관해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속어 논란을)최초 보도한 MBC가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보도했다"면서 당 차원에서 취할 수 있는 여러 조치들을 취해 나가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황희찬 역전 결승골…태극전사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