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태용 "한미 정상, 전기차 협력 의지 확인"...비속어 논란엔 백악관 "문제없다" 반응

기사입력 2022-09-27 14: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중간 선거 감안하면 신속한 해결 어려워"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보도 동맹에 부담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워싱턴 특파원단 제공]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워싱턴 특파원단 제공]


조태용 주미대사는 한미 정상이 유엔 총회 기간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관련해 진지한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대사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 차례 만나 한미 간 핵심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두 정상 차원에서 IRA와 관련한 우리 업계의 우려 등을 논의하고 이 사안에 대해 진지한 협력 의지를 확인한 것은 의미있는 결과"라고 덧붙였습니다.

조 대사는 미국의 11월 중간 선거를 감안하면 신속한 해결에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내·외국산 차별 금지라는 국제 규범과 IRA 보완 등을 미국 측에 제시하며 해결 방안 도출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조 대사는 윤 대통령이 뉴욕 방문 당시 발생한 비속어 사용 논란 등과 관련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측에 해당 발언이 미국에 대한 것이 아니라는 대통령실의 해명을 전달했고 백악관측은 이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 고위 관계자도 미 정부나 의회에서 이와 관련한 추가적인 문제 제기는 없었다면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보도는 동맹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정규해 기자 jung.kyuhae@mbn.co.kr]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워싱턴 특파원단 제공]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與 "은행권,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적극 검토해달라"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갖고 있었다…"멤버 추정"
  • 조국, 총선 나오나?…우상호 "4년전엔 권했는데 지금은 불가능"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