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두관, 박진 해임건의안 통과에 "20년 만에 돌려줬다"

기사입력 2022-09-30 07:24 l 최종수정 2022-09-30 0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무현 정부 시절 행자부 장관이었던 김두관
한나라당 해임 건의안 통과시켜 자진사퇴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이 '박진 외교부 장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 박진 외교부 장관(오) / 사진 = 연합뉴스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 박진 외교부 장관(오) / 사진 =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 건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은 "20년 만에 돌려줬다"는 소회를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 행정자치부 장관을 역임했지만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이 해임 건의안을 통과시키면서 자진사퇴한 바 있습니다.

김 의원은 29일 박 장관의 해임 건의안이 가결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장관은 대통령을 보좌하고 외교를 책임지는 국무위원으로서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하고 국익을 책임지는 외교 실패에 대한 책임이 크다"며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통과는 외교 실패와 무능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경고이자 회초리"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개인적으로 감회가 남다르다"며 "19년 전, 2003년 9월 4일 한나라당은 단독으로 김두관 행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가결 처리했다"고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이 박 장관이었습니다. 김 의원은 "(당시) 해임안이 통과되자 박 대변인은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의 승리'라고 논평을 했다"며 "저의 해임은 누가 봐도 부당하고 정치적인 것이었지만 저나 노무현 대통령은 국회의 요구를 받아들였다"고 박 장관과 윤석열 대통령에게 해임 건의안 수용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외교는 난맥상 그 자체였다. 국익은 고사하고 오히려 막대한 손해를 끼쳤다"며 "조문하지 않는 조문외교, 48초 동안의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과 비속어 사용 등 이러한 잘못보다 더 실망스러운 것은 사안에 대한 대통령의 책임 회피와 거짓 해명, 야당과 언론 탓으로 돌리는 태도였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과 정부 여당은 (박 장관 해임 건의안 통과를) 겸허히 국민의 뜻으로 받들고 국정 정상화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박진 장관께 (해임 건의안을) 그대로 돌려드리면서 인간적인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이것 또한 정치"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가결됐음을 선포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 김진표 국회의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가결됐음을 선포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한편,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은 29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 의원 170명 가운데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습니다. 국민의힘은 해임 건의안 상정을 '입법부의 국정 발목잡기'라 규정 짓고 모든 의원들이 회의장에서 나갔으며, 표결은 민주당 단독으로 진행됐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29일 오후 국회 본관 계단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에 항의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사진 = 공동취재
↑ 국민의힘 의원들이 29일 오후 국회 본관 계단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에 항의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사진 = 공동취재

박 장관은 입장문을 내고 "외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된다"며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9일 출근길에서 박 장관 해임 건의안 관련 질문을 받고는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지신 분이고 지금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다.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는 국민들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거부권 행사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행사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친 겁니다. 국무위원 해임 건의안은 법적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한동훈, 서해피격 수사 문재인 비판에 "검찰이 객관적으로 할 것"
  • 조수진 "이재명, 대선 물 건너갔다는 평…차기 주자는 조국"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김주애 패션' 북한서 유행조짐…"형형색색 패딩 차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