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진 "윤 대통령 순방 '외교 참사' 폄하, 동의 못해"

기사입력 2022-09-30 10:53 l 최종수정 2022-09-30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진 장관 "정치가 어쩌다 이지경 왔는지 착잡하다"
"해임건의안 통과 후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

기자단과 만나 해임건의안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는 박진 장관 / 사진 = 연합뉴스
↑ 기자단과 만나 해임건의안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는 박진 장관 / 사진 =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오늘(30일)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 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오늘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어제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을 두고 "어쩌다 정치가 이런 지경까지 이르렀는지 착잡한 심경"이라며 "며칠 사이 밤 잠을 설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우리 국익, 국격은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야당의 질책은 그런 국익외교를 더욱 잘해 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어 "지금은 정쟁을 할 때가 아니고 국익을 생각할 때"라며 "이것을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아서 대한민국의 국익외교를 위해 제가 가진 모든 능력과 열정을 다 바칠 생각"이라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박 장관은 어제 해임건의안 통과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있었다

"면서도 대화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발언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박 장관은 "우리가 (글로벌펀드 행사에서) 세계 질병 퇴치를 위해 공헌하겠다는 발표를 했는데 제대로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으면 창피한 것 아니냐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정태진 기자 jtj@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갖고 있었다…"멤버 추정"
  • 조국, 총선 나오나?…우상호 "4년전엔 권했는데 지금은 불가능"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