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강경 대북 메시지…"핵무기 사용 기도 시 압도적 대응 직면"

기사입력 2022-10-01 14:06 l 최종수정 2022-10-01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사
“북한 정권의 핵개발 NPT 정면 도전”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첫 번째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국군의 심장부’ 계룡대에서 거행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 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가운데, 북한의 도발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국방부는 오늘(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을 주제로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북한은 지난 30여 년간 국제사회의 지속된 반대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않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핵 무력 정책을 법제화하면서 대한민국의 생존과 번영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고도화는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체제(NPT)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핵무기 개발은 북한 주민의 삶을 더욱 고통에 빠뜨릴 것이다. 북한 정권은 이제라도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비핵화의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열병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열병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열병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열병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북핵 위협 대응을 위한 한미 동맹 강화를 거듭 언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저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과 이번 순방을 통해 한미 안보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였다”며 “양국은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를 통해 미 전략자산의 적시 전개를 포함한 확장억제 실행력을 더욱 강화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미 로널드 레이건 항모강습단과(항공모함강습단) 한미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입장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또한 “앞으로 정부는 한미 연합훈련과 연습을 보다 강화하여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는 ‘행동하는 동맹’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압도하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국형 3축 체계를 조속히 완성하여 대북 정찰감시 능력과 타격 능력을 획기적으로 보강하겠다”며 “전략사령부를 창설하여 육·해·공군이 따로 운용해온 첨단전력을 통합하고 우주, 사이버를 비롯한 새로운 영역에서의 안보 역량을 제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군의날 영상에 등장한 고위력 현무 계열 미사일 모습. / 사진=국군의날 방송 캡처
↑ 국군의날 영상에 등장한 고위력 현무 계열 미사일 모습. / 사진=국군의날 방송 캡처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는 북한 핵무기와 버금가는 위력을 지닌 대량응징보복(KMPR) 등의 모습이 영상으로 처음 공개됐습니다. 탄두 중량 추정치가 9t까지 제시된 바 있는 현무 계열의 이 미사일은 구체 제원이 극비 사항입니다. 북한이 핵을

사용할 경우 북한 지하 벙커를 무력화할 수 있는 위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국군은 1948년 창설됐으며 정부는 1956년부터 10월 1일을 국군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하고 있습니다. 10월 1일은 6·25전쟁 당시 북진에 나선 국군이 38선을 돌파한 날이기도 합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택시 심야할증 오늘부터 밤 10시 시작…심야기본료 최대 5,300원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서민 기호식품 '맥심' 가격 또 오른다…약 10% 인상
  • 이란 정부에 반발 의미로 '16강 탈락' 환호한 20대 男, 군경 총에 사망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