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기사입력 2022-10-02 19:30 l 최종수정 2022-10-02 1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1일)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국군의 날 행사가 있었는데, 한 영상에서 우리 군이 아닌 중국군의 장갑차가 등장하고, 군가 자막 가운데 '멸공'이 '승리'로 바뀌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국방부는 뒤늦게 영상은 실수였고, 자막은 외빈 배려 차원에서 바꾼 거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정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공개된 국군의 역사와 군사과학기술 등을 소개하는 홍보 영상입니다.

우리 장병 옆 한 커다란 장갑차가 보입니다.

그런데 이 장갑차는 우리 군의 무기가 아닌 중국 인민해방군의 중국 보병전투차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MBN과의 통화에서 "편집 과정에서 우리 군의 무기가 아닌 사진을 사용했다"며 "실수를 인정하고 재발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류성엽 /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
- "이런 실수들이 결과적으로 국민한테 잘못된 메시지 같은 것들을 줄 수 있겠죠.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으니까…."

또 장병들이 군가 '멸공의 횃불'을 부르는 동안 중계방송의 제목과 자막이 '멸공'이 아닌 '승리'로 나가면서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 인터뷰 :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군가라는 것은 나름대로 군대 문화의 의미가 내포돼 있지만, 실제 공개된 장소에서 개사로 나올 때는 사전 설명이 있어야만 혼돈을 줄일 수 있는데, 상당히 준비 소홀 아닌가."

이에 대해 국방부는 "행사에 동구권 출신 외국군이 많이 참석했고, 외빈에 대한 배려 차원"이었다며 "군가는 원래대로 멸공으로 제창했다"고 밝혔지만,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정태진입니다. [jtj@mbn.co.kr]

영상편집 : 이동민
그래픽 : 이지연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강원양양 야산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시신 5구 수습
  • 윤희근 경찰청장 "화물연대 불법행위 땐 현장체포" 엄정 대응 방침
  • "군인들 야영하라" 철도노조 경고문 논란…원희룡 "무관용 처벌"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