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기사입력 2022-10-02 2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 전 대통령, 이메일 반송처리…강한 불쾌감
"정치 보복" vs "책임 규명"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감사원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지난달 말 서면 조사를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2일) 더불어민주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감사원은 문 전 대통령에게 이메일, 전화 등을 통해 서면 조사에 응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감사원은 감사 중인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며 조사 내용을 담은 질문지를 문 전 대통령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문 전 대통령은 이메일을 반송 처리하고, 감사원의 조사 통보에 강한 불쾌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감사원이 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조사를 통보했다는 보도에 경악한다"며 "인수위부터 시작한 검찰과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의 목표물이 문 전 대통령임이 명확해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건"이라며 "퇴임한 대통령을 욕보이기 위해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국민이 진정 촛불을 들기를 원하는 것이냐"며 "윤석열 정권은 국민의 분노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감사원은 법상 독립적 지위를 가지는 헌법기관"이라

며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감사원의 모든 노력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을 살리려는 어떤 노력도 하지 않은 문제와 월북으로 규정한 과정 등의 책임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절차다"고 맞섰습니다.

[ 이시열 기자 easy10@mbn.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양양 헬기 추락 현장서 시신 5구 수습…"신원 확인 중"
  • '페임'·'플래시댄스' 가수 겸 배우 아이린 카라, 63세로 별세
  • "과속했지만 이건 너무해"...직진 중 대각선 우회전 차량 충돌 '설왕설래'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희찬·이강인 가나전서 필승 무기 될까...28일 밤 10시 2차전 '기대'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