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이틀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이번엔 단거리 2발

기사입력 2022-10-06 09:33 l 최종수정 2022-10-06 09:38
각 비행거리 350여km, 800여km
속도는 각 약 마하 5, 마하 6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 / 사진 = MBN
↑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 / 사진 = MBN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이틀 만에 또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6일) 공지를 통해 "이날 오전 6시 1분쯤부터 6시 23분쯤까지 북한이 평양 삼석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사는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한반도 수역에 다시 출동하는 데 대한 반발로 해석됩니다.

합참에 따르면 첫 번째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350여km, 고도는 80여km, 속도는 약 마하 5로, 두 번째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800여km, 고도는 60여km, 속도는 약 마하 6으로 탐지됐습니다.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습니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한미간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하여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

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날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 2발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미사일 발사 직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