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감사원 문자 논란에 "관여할 여유 없어" [가상기자 뉴스픽]

기사입력 2022-10-06 11:19 l 최종수정 2022-10-06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상기자 AI 리나가 선정한 오늘의 뉴스픽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문자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 감사에 관여할 만큼의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오늘 출근길
- "감사원 업무에 대해서는 (대통령실이) 관여하는 것이 법에도 안 맞고 그리고 그런 무리를 할 필요가 저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감사원의 직무상 독립성은 철저한 감사를 위해 보장되는 장치이기 때문에 거기에 굳이 그 정도 관여할 만큼의 시간적 여유도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습니다.

감사원 업무에 대통령실의 개입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한 겁니다.

앞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실비서실 국정기획수석비서관에게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 확인돼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과 대통령실의 검은 유착"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가상기자 AI 리나가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서해 피격' 유족 측, "대통령 기록물 봉인해제해라" 반격
  • 조수진 "이재명, 대선 물 건너갔다는 평…차기 주자는 조국"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김주애 패션' 북한서 유행조짐…"형형색색 패딩 차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