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재명 "한미일 동해 훈련, 극단적 친일 행위…국방참사"

기사입력 2022-10-07 11:18 l 최종수정 2022-10-07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 자위대를 정식 군대로 인정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동해상에서 한·미·일 3국의 연합 군사훈련이 펼쳐지는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전에는 훈련을 하더라도 최소한 제주 남쪽에서 했는데, (이번에는) 왜 하필 독도 근처에 와서 합동 훈련을 하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극단적 친일 행위로, 대일 굴욕외교에 이은 극단적 친일 국방이 아니냐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어 이 대표는 "일본을 끌어들여서 한·미·일 합동군사훈련을 하면 일본 자위대를 정식 군대로 인정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지 않냐"며 "윤석열 대통령께서 전에 '자위대가 유사시 한반도에 들어올 수 있지만'이라고 말한 것이 현실화 되는 게 아닌가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 2월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한·미·일 군사동맹은 유사시 한반도에 일본이 개입하도록 허용하는 것인데 하시겠냐"라고 묻자, "한·미·일 동맹이 있다고 해서 유사시에 들어올 수도 있는 것이지만, 꼭 그걸 전제로 하는 건 아니다"라고 답변한 바 있습니다.

이 대표는 "도대체 각 영역에서 국정을 이렇게 엉망으로 흐트러뜨리고 망가뜨려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면서 "우리 국민들은 한·미·일 군사동맹을 원치 않는다. 한반도 정세에 엄청난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미·일 합동(연합) 군사훈련이 결국 한·미·일 군사동맹으로 가는 징검다리가 될 수 있다는 게 이 대표의 설명입니다.

이 대

표는 "국민들 사이에서는 이러다가 혹시 다시 국지전 전쟁이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걱정들이 점점 늘고 있다"면서 "일본의 군사 대국화, 보통 국가화를 떠받쳐 줄 수 있는 합동훈련에 대해 정부가 명백히 사과하고, 다신 이런 한미일 합동군사훈련을 안 한다고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진중권 "60 넘더니 뇌 썩는 거 입증"
  • 계란 투척에 놀란 이재용…법정 앞에서 봉변
  • 맥도날드, 빅맥에 무슨 짓?…'3개월 지나도 상하지 않아' 논란
  • [카타르] '특급 조커' 이강인, 운명의 포르투갈전서 선발 출전할까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