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지지율 반등 29%…긍·부정 평가 이유 1위 모두 '외교'

기사입력 2022-10-07 11:21 l 최종수정 2022-10-07 15: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주의로 비속어 논란 자초" 63%
무당층 30%…올해 첫 30%대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현안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현안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가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으며 부정 평가도 소폭 하락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7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취임 후 최저치인 24%에서 5%p(포인트) 오른 29%로 나타났습니다. 부정 평가는 직전 같은 조사보다 2%p 하락한 63%였습니다. 나머지는 의견을 유보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9월 3주차 기준 33%까지 올랐지만, 해외 순방 기간 중 발생한 비속어 논란으로 인해 지난주 24%까지 하락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지지율이 반등하며 29%까지 오른 것은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입니다.

긍정 평가자들은 '외교'(12%)'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습니다. 뒤이어 '열심히 한다(9%)', '전 정권 극복(8%)', '전반적으로 잘한다(6%)', '주관과 소신, 국방 안보' 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정 평가 이유 1위도 '외교'로 꼽혔습니다. 부정 평가자들의 15%가 '외교'를 이유로 꼽았습니다. 또 14%는 '경험과 자질 부족·무능'을, 9%는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7%는 '발언 부주의와 소통 미흡', 6%는 '경제·민생을 살피지 않음'을 부정 평가 이유로 선택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의 순방 기간 발생한 '비속어 논란'에 대해 두 가지 주장을 제시하고 생각을 물은 결과, 63%가 '대통령이 부주의한 말실수로 논란을 자초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언론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논란을 유발했다'는 응답은 25%에 그쳤습니다. 12%는 의견을 유보했습니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33%, 더불어민주당 32%, 정의당 4%로 집계됐습니다. 지난주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2%p 상승, 민주당의 경우 4%p 하락했습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30%로 나타났는데, 무당층 비율이 30%대로 올라선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 4~6일

3일 동안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됩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뉴스추적] 파업 균열 조짐…동력 떨어지나
  • 문재인, 서해 피격 수사에 "부디 도 넘지 말라"…국민의힘 "자백처럼 보여"
  • 4년 전에는 무더위로 어제는 한파로 '불편' …송파 아파트 정전 왜?
  • 화물차가 고속도로 작업자 덮쳐 2명 숨져…"브레이크가 듣지 않았다"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