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통일부, '막말 비난' 김여정에 "개탄스러워…도적이 매 드는 식"

기사입력 2022-11-24 14:55 l 최종수정 2022-11-24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반정부 투쟁 선동 규탄…우리 국민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 사진=MBN 방송화면 갈무리
↑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 사진=MBN 방송화면 갈무리

통일부가 오늘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막말 담화'을 한 것을 두고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기자 브리핑에서 "김여정 부부장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현 한반도의 긴장 국면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되었음에도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 규탄하며 이러한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북한 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한국과 미국의 대북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김 부부장은 오늘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라며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과

남조선 졸개들이 우리에 대한 제재 압박에 필사적으로 매여 달릴수록 우리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 것이며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로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8월에도 윤 대통령을 향해 "인간 자체가 싫다"고 하는 등 비난한 바 있습니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노영민 전 비서실장 출국금지…'이정근 CJ 취업' 개입 의혹, 곧 소환조사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