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이든 선글라스' 착용한 윤 대통령 "방위 산업, 적극 뒷받침할 것"

기사입력 2022-11-24 17:00 l 최종수정 2022-11-24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항공우주산업을 방문해 KF-21, 수리온 등을 참관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출처 : 대통령실)
↑ 한국항공우주산업을 방문해 KF-21, 수리온 등을 참관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사진출처 :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24일) 오전 경상남도 사천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제1차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방위산업은 미래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며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미래전에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산기업의 연구 및 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서 방위산업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방산 수출은 우리의 안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시켜 줄 것"이라며 "방산 수출이 원전, 건설 인프라 분야 등 산업 협력으로 확대되도록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다양한 기업 지원을 통해 방위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수출형 무기체계 부품개발과 성능개량 지원·부품 국산화 확대·우방국과 국방 방산 협력 확대·우방국과 국방 방산 협력 확대 등 패키지 지원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에 앞서 윤 대통령은 초음속 전투기인 KF-21의 시험비행을 참관하고 국내기술로 개발한 KC-100, KT-1, FA-50 등 고정익 항공기와 수리온, LAH(소형무장헬기) 등에 대한 보고를 받기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보다 참모에게 선글라스를 받아 착용해 눈길을 끌었는데, 이 선글라스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선물한

조종사 선글라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회의가 끝난 뒤 오후에는 경남 창원의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방문해 자주포, 장갑차, 대공무기, 무인차량 등 각종 무기체계의 개발 계획을 확인했고 현대로템도 찾아 K2 전차, K808 차륜형 장갑차, 다목적무인차량 등을 둘러보기도 했습니다.

[ 신재우 기자 shincech@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대통령 지지율 37.7%…8월 이후 꾸준히 상승세
  • 바이든, SK 반도체 공장 방문…중간선거 후 첫 산업현장
  • 수원 도심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 어젯밤 사이 서울·인천 첫눈…"나만 못 봤어?"
  • 해시브라운에 모기가 '쏙'…맥도날드 또 이물질 논란
  • [카타르] 벤투에 '레드카드'…테일러 심판, 해외서도 비난 확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