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22-11-26 19:30 l 최종수정 2022-11-26 20:00

【 앵커멘트 】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태원 참사에 대한 각종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박희영 용산구청장에 대한 징계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업무태만 의혹은 수사의 영역이고, 품위유지 위반 여부를 묻겠다는 겁니다.
이 내용은 김순철 기자입니다.


【 기자 】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핼러윈 행사는 주최 측이 없어 축제가 아닌 하나의 현상으로 봐야 한다고 말해 질타를 받았습니다.

행안부 매뉴얼상 주최 측이 있다면 지자체가 안전 대책을 세워야 해, 면피성 발언을 했다는 비판이었습니다.

게다가 참사 당일 행적을 거짓으로 해명했다는 논란이 불거졌고, 진정성 없는 사과를 했다는 비판마저 나왔습니다.

▶ 인터뷰 : 박희영 / 용산구청장 (지난 7일)
- ("그런데 책임이 구체적으로 어떤 책임인가요?")
- "여러 가지 큰 희생이 난 것에 대한 제 마음의 책임입니다."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국민의힘 윤리위는 어제(25일) 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박 구청장에 대한 징계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무고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는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윤리위의 독립성을 저해하는 행위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 인터뷰 : 이양희 /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어제)
- "누군가 뒤에서 악의적으로 윤리위의 업무를 방해하기 위해서 이런 말들을 자꾸 흘려서 기자님들이 또 쓰시게 되는 건지…당장 멈춰주시기 바랍니다."

이 전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의혹에 연루돼 2년의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의 재심 청구는 각하됐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