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길러준 주인 잘 따르지만 적수엔 아주 사나워"…북한, 풍산개 재조명

기사입력 2022-11-27 13:41 l 최종수정 2022-11-27 13:59
북한 노동신문 "어떤 맹수 앞에서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싸워"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두 마리, 곰이(암컷·앞쪽)와 송강(수컷·뒤쪽)이 10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부속 동물병원 앞뜰에서 산책하고 있다...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기르다 정부에 반환한 풍산개 두 마리, 곰이(암컷·앞쪽)와 송강(수컷·뒤쪽)이 10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 부속 동물병원 앞뜰에서 산책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를 남한의 무형문화재에 해당하는 국가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한 데 이어 해당 내용을 관영매체 기사로도 다뤘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 '조선의 국견인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풍산개에 대해 "자기를 길러주는 주인을 잘 따르지만 적수에 대하여서는 아주 사납다"고 설명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역사적 기간에 풍산개는 우리 인민들에게 있어서 단순한 집짐승으로만이 아니라 생활의 동반자, 길동무였으며 오늘날에는 조선 민족의 우수한 특성을 반영하는 국가상징물의 하나로, 국견(國犬)으로 되였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풍산개는 조선 개의 고유한 특성을 다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토종개로서 우리 민족의 기상을 그대로 닮았다"며 "서양 개에 비하여 몸집은 작지만 대단히 날래고 이악하며 그 어떤 맹수 앞에서도 절대로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싸운다"고 소개했습니다.

신문은 풍산개와 관련한 문화에는 ▲풍산개 기르기와 길들이기 ▲풍산개를 이용한 사냥 관습 ▲풍산개 관련 설화 ▲풍산개를 주제로 한 소설·영화·미술작품 등 여러 형태의 예술작품 ▲풍산개 품평회를 비롯한 풍산개 순종의 등록조사와 평가 ▲학술연구와 교육 등 다양한 사회문화적 활동 등이 포함된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4년 11월 7일 풍산개를 '국견'으로 제정해 국가상징물 중 하나로 격상시켰습니다.

이후 김 위원장은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풍산개 '곰이'와 '송강'을 선물했으며, 문 전 대통령은 해당 풍산개를 청와대 관저에서 길렀습니다. 퇴임 이후에는 경남 양산에서 키우다 최근 정부에 반환했습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양육비 문제로 파양했다는 비판이 나왔고, 문 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퇴임 당시) 대통령기록관은 반려동물을 관리할 시스템이 없었고 과거처럼 서울대공원에 맡기는 게 적절했느냐는 비판이 있어 대통령기록관으로부터 관리를 위탁받아 양육을 계속하기로 한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내가 입양할 수 있다면 대환영"이라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