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미, 핵 탑재 가능 B-2 스텔스 폭격기 최대무장 훈련 공개…"북한에 보내는 강력한 경고"

이혁준 기자l기사입력 2022-11-27 19:30 l 최종수정 2022-11-27 19:57

【 앵커멘트 】
미국이 운용하는 3대 폭격기 중 하나인 B-2 스텔스 폭격기의 훈련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B-2 폭격기는 미주리주의 화이트맨 공군기지에 출발해 1만 2천km를 날아 북한을 바로 타격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한결같이 최근 미사일 연쇄 도발을 감행한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메시지라고 해석했습니다.
이혁준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가 공개한 영상입니다.

B-2A 8대가 활주로를 주행합니다.

SNS에는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라고 적혀 있는데, 무장을 최대로 하고 활주로를 달리는 훈련입니다.

비행단은 "언제 어디서나 핵 작전과 지구권 타격을 수행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B-2는 최대속도 마하 0.95로 재급유 없이 최대 1만 2천km를 비행할 수 있습니다.

핵을 탑재할 수 있고, 13.6톤짜리 벙커버스터는 60여 미터 두께 철근 콘크리트벽을 뚫어버립니다.

여기에 더해 스텔스 기능도 갖추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지난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을 발사하며 도발 수위를 높이자 전략 자산을 스스로 보여주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3일 핵추진 잠수함 미시간함이 일본 오키나와 근처에 있다며 의도적으로 위치를 밝혔고, 이어서 B-2 훈련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 인터뷰(☎) : 신종우 /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미국뿐 아니라 동맹국에도 위협이 됐을 경우 이런 전략 자산을 전개해 군사적 압박을 가할 수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미국은 2013년 2월 북한의 3차 핵실험 다음 달 B-2 2대를 보내 군산 앞바다 직도 사격장에서 폭격훈련을 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영상편집: 이범성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이혁준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대일외국어고등학교 프랑스어과
    고려대학교 동양사학과
    2005년 MBN 입사
    노동, 환경, 부동산, 금융, 국제, 유통, 보건복지 취재
  • 기자는 취재로 말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