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동훈 집 찾아간 '더탐사', "제발 기소하라" 도발

기사입력 2022-11-28 09:45 l 최종수정 2022-11-28 09:47

한동훈 장관 자택 찾아간 ‘더탐사’ 취재진/사진=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캡쳐
↑ 한동훈 장관 자택 찾아간 ‘더탐사’ 취재진/사진=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캡쳐

유튜브 채널 더탐사는 27일 '나를 고소하라 한동훈 장관!'이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는데, 이는 더탐사가 이날 오후 한 장관의 거주지를 찾아가 도어락 해제를 시도한 일로 주거침입 고발을 당한 후 올린 것입니다.

술자리 의혹을 보도했던 더탐사 소속 강진구 기자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반드시 수사휘권을 발동해서 강진구 기자를 기소하라"며 "자신 있으면 저를 법원 재판에 회부하라"고 유튜브 영상을 통해 발언했습니다.

이어 “전 기소되길 원한다”며 “기소되는 순간 경찰의 모든 수사기록이 제 손에 들어온다”, “그러면 저는 경찰의 수사기록을 다 훑어보면서 청담동 술자리의 2라운드를, 진실공방의 2라운드를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는데, 이는 형사재판의 피고인 신분을 이용해서라도 술자리 의혹과 관련된 취재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앞서 더탐사는 7월 19∼20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이 법무법인 김앤장 소속 변호사 30여 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주점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내용을 지난달 24일 유튜브 채널에 올렸고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한 장관에게 해당 내용을 질의했고, 한 장관은 이를 강하게 부인한 바 있습니다.

강 기자는 영상을 통해 “한동훈 법무장관이 김의겸 의원을 상대로 '김 의원은 사과할 필요가 없다. 법적인 책임을 지면 된다'고 하는데 김 의원한테 이 같은 얘기를 하지 말고 저한테 하라”고 주장하며 도발했습니다.

한편, 경찰 등에 따르면 더탐사 취재진 5명은 이날

오후 1시30분쯤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아파트를 찾아 여러 차례 “한 장관님 계시냐” “취재하러 나왔다”고 외친 바 있는데, 한 장관 측은 이 같은 소식을 듣고 이들 취재진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으로 신고한 상태고, 이 사건은 서울 수서경찰서에 접수됐습니다.

[양서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1023ashley@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