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경찰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김의겸, 필요하면 소환할 것"

기사입력 2022-11-28 14:56 l 최종수정 2022-11-28 14:57
의혹 출발점인 첼리스트는 출국금지 조치
한동훈 장관 '더탐사' 고소·고발 사건은 연관성 있으면 병합 처리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에 대한 소환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을 소환 조사할 계획 여부를 질문하자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올해 7월 19, 20일 윤석열 대통령,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이 청담동의 한 술집에 모여 자정 넘은 시각까지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불렀다는 의혹을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제기했습니다.

당시 김 의원은 술자리에 함께한 첼리스트 A씨가 전 남자친구 B씨에게 이런 내용을 말한 통화 내용을 공개했고, 유튜브 매체 '시민 언론 더 탐사'는 통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올렸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으며, 경찰은 A씨가 술자리가 있었다는 시간에 해당 술집을 이미 떠났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초기 단계라 영장까지 검토하기엔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해당 의혹의 출발점이 된 발언을 해당 첼리스트는 출국금지 조치됐습니다.

또, 술자리 동석자로 지목된 이 전 권한대행은 지난달 27일 A씨와 유튜브 채널 더 탐사, 김 의원 등을 허위 사실적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한편 더탐사 취재진은 전날 한 장관의 자택 현관문 앞까지 무단으로 찾아갔다가 한 장관에게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고발당했습니다. 앞서 더탐사는 한 장관의 퇴근길 승용차를 뒤쫓아 고소당해 경찰 수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두 사건을 검토해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병합해 처리하겠다"며 "(고소인인) 한 장관에 대한 조사도 출석 형태로 할 것인지 진술 조서를 받을 건지 본인 의사를 반영해 진행할 것"이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