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영상)북한 군인들, ICBM 발사대서 사진 찍다 '우수수'…"이례적"

기사입력 2022-11-28 15:21 l 최종수정 2022-11-28 15:31
TEL에 서있던 군인들 수십 명 넘어지자 김정은으로 화면 돌려
"김 위원장과 사진 찍는 열정 보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넣은 것"

TEL 위에 서 있다 밑으로 추락하는 군인들 / 사진=연합뉴스
↑ TEL 위에 서 있다 밑으로 추락하는 군인들 /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의 이동식발사차량(TEL) 위에 올라 기념 촬영을 하던 군인들이 떨어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화성-17형' 시험 발사를 현장 지도했다고 보도하면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을 함께 전했습니다.

TEL 위에 서 있다 밑으로 추락하는 군인들 / 영상=연합뉴스
↑ TEL 위에 서 있다 밑으로 추락하는 군인들 / 영상=연합뉴스

영상에는 TEL 밑은 물론 위에 올라간 북한 군인 수십 명이 김 위원장과 함께 손뼉을 치면서 환호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그러다 TEL 위의 앞쪽에 있던 군인들이 일어나 환호하기 시작했고, 이때 뒷줄에 있던 군인들이 휘청이더니 순식간에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카메라는 직후 TEL 밑에 서있던 김 위원장을 확대해 방송했습니다.

ICBM 발사 성공을 주장하며 자축하는 자리에서 여러 명의 군인들이 추락하는, 일종의 '실수'가 담긴 모습이 편집되지 않고 그대로 방송에 보도된 것입니다.

아무리 최고지도자와의 촬영으로 재촬영이 어렵다고 해도 이런 모습을 방송에 내보낸 것은 이례적입니다. 김 위원장과의 기념 촬영은 촬영 당사자에게는 큰 영광 중 하나로 형식을 갖춰 촬영이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이를 두고 외신은 "넘어진 군인들이 크게

다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며 "오히려 김 위원장과의 사진 촬영에 대한 군인들의 열정을 보이기 위해 일부러 방송에 넣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편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TEL '제321호'에 '영웅' 칭호와 함께 금별메달과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했습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