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준석, 허은아 출판기념회 참석…"총선 승리 전략 고민 중"

기사입력 2022-11-28 16:43 l 최종수정 2022-11-28 17:27
중징계 이후 첫 공개 행사…총선 통한 재기 의지 보여주기도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7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이후 처음으로 당 공개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오늘(28일) 오후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출판 기념회에 참석했습니다.

허은아 의원은 이 전 대표가 당 대표였던 시절 당 수석대변인을 지냈으며, 대표적인 '친이준석계' 의원으로 분류되는 인물입니다.

이날 축사를 위해 연단에 오른 이 전 대표는 "기사 좀 나게 해드릴까요. 아니면 조용히 넘어갈까요"라고 농담을 하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여의도와 거리를 두고 뉴스를 보면 의원들이 사라진 지 오래"라면서 "요즘 우리 당에 있는 개개인 의원들이 무슨 고민을 하고 있는지가 하나도 전달되지 않는다. 맨날 보는 것은 누구랑 누구랑 설전했다더라, 이 정도 이야기"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다양한 고민들을 당이 담아낸다면 다양한 지지층을 확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친윤계를 중심으로 당이 좌지우지되는 상황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 사진 = 연...
↑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의 '정치를디자인하다' 출판기념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이 대표는 "총선 승리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면서 근황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저는 총선에서 3번 졌기 때문에 4번째엔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2024년 총선에 출마해 승

리하면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 전 대표는 "선거라는 것은 사람과 인물 또 모든 것이 겹쳐져야만 승리해야 한다"며 "지금 상황에서 각자 개별 약진하고 어느 시점에서 그 노력을 합쳐 바람을 일으키는 그런 작업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