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기사입력 2022-11-30 16:20 l 최종수정 2022-11-30 17:14
“유교 문화 北, 김정일 미성년 때 간부들에 인사”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보도했다. 사진은 ...
↑ 북한 조선중앙TV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27일 보도했다. 사진은 기념촬영에 동행한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가 장창하 국방과학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북한 외교관 출신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둘째 딸인 김주애를 공개한 데 대해 ‘권력 세습의 상징’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북 지도부가 손녀뻘인 김 위원장 딸에게 ‘폴더인사’를 한 것과 관련 “북한의 간부들이 미성년자에게 허리 굽혀 인사한다는 건 김일성 때는 없었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태 의원은 오늘(30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북 지도부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성공 기념촬영 현장에서 김주애를 향해 허리를 숙여 악수한 사진을 놓고 “이번 기회를 통해서 앞으로 4대까지 간다는 것을 확고히 각인시키려고 결국은 작업에 들어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김주애가 처음 등장했을 땐 “그야말로 아버지와 함께 간 딸의 모습이었지만 두 번째는 정장 차림을 하고 아버지 옆에 사진 찍었다”며 “저를 진짜 깜짝 놀라게 한 것은 김주애에게 4성 장성으로 진급한 사람이 허리 굽혀 폴더인사, 딸은 허리를 편 상태에서 손을 내밀고 북한 간부들이 허리 굽혀서 인사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딸과 간부들의 관계는 할아버지와 손녀 사이”라며 “북한도 우리와 거의 비슷한 유교문화이기 때문에 아무리 자제분이라고 하더라도 북한 간부들이 미성년자에게 허리 굽혀 인사한다? 김일성 때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김일성이 김정일이나 김경희를 데리고 가면 북한 간부들은 허리 정도가 아니고 뒷짐을 지고 있었다”며 “오히려 김일성이 ‘할아버지들한테 인사해, 삼촌들한테 인사해’라고 해 김정일은 미성년 때는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다”고 했습니다.

다만 태 의원은 김주애가 후계자로 결정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전망했습니다. 그는 “어떤 세습구도에서도 미성년자 때 후계자라고 완전히 확정 짓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본다”며 “김정일 때도 김일성 아들이 김정일, 김평일, 김영일 셋이 있었다. 그때도 미성년 때는 앞으로 누가 후계자가라는 것을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데일리NK 보도에 의하면 북한이 주

요 당 간부들을 대상으로 포치문을 내려보냈다고 한다. 그런데 거기 어떻게 표현돼 있냐 하면 ‘백두혈통의 존귀한 자제분들은’ 복수형을 썼다”며 “지금 김정은 한테 자제분이 여러 명 있다. 그런데 그들이 다 거룩한 토대지 이번에 둘째 딸을 공개했다고 해서 얘야, 이건 아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