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남국, 文 '이재명 사이코패스' 좋아요 실수에 "고양이가 누르기도"

기사입력 2022-12-02 08:32 l 최종수정 2022-12-02 08:33
"이재명, 대선후보·당대표로서 항상 겸손하게 일하고 있어"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 / 사진 =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 / 사진 =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전 대통령 트위터 계정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하면서 논란이 된 가운데,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단순한 헤프닝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문 전 대통령을 뵙고 왔다고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문 전 대통령 팔로워가 워낙 많아서 연속으로 '좋아요'를 누르다가 다시 취소하는 경우가 종종 있고, 반려묘 찡찡이가 태블릿 위에 올라가서 잘못 눌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며 "(윤건영 의원의) 말씀을 듣고 완전 공감한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저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내용을 다 읽지 못하고 반복적으로 계속 '좋아요'를 누르는 경우가 많이 있다"면서 "아마 대부분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 같다. 저도 최근에 엉뚱한 게시물에 실수로 ‘좋아요’를 눌렀다가 페친(페이스북 친구)분이 알려주셔서 급히 취소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인사들과 문재인 전 대통령. / 사진 = 매일경제
↑ 이재명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인사들과 문재인 전 대통령. / 사진 = 매일경제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 사이를 전혀 의심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 대표는 대선후보로서나 당 대표로서 항상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일하고 있고, 그 누구보다도 문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사랑한다"면서 "문 전 대통령의 온화하고 착한 성품을 아는 분은 결코 오해하시는 일이 없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이 전화를 주신 이유는 사실이 전혀 아닌 이유로 우리 당원들과 지지자들이 상처 받거나 분열하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인 것 같다"며 "사소한 헤프닝이자 실수가 우리 민주당 내부

의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습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당의 갈등과 분열로 이익을 얻는 사람들이 누구일지를 생각해야 한다"면서 "우리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서로가 서로를 응원하며 윤석열 정부의 보복과 탄압에 함께 맞서 싸워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