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임종석, 文 '서해 피격 수사' 반발에 "맞고만 있을 사람 없다"

기사입력 2022-12-02 13:55 l 최종수정 2022-12-02 14:02
“더는 참을 수 없었을 것…尹 승인 없이는 불가능”

문재인 전 대통령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 문재인 전 대통령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첫 입장문을 낸 것과 관련 “무지막지하게 정치보복을 하면 그냥 맞고 있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며 이에 대한 윤 대통령의 입장 발표를 촉구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오늘(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으로서는 당시 안보 현안에 대해 (검찰이) 전체적으로 부정하고 나온 것으로 본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서욱 국방부 장관 구속영장 청구 때도 대통령이 많이 답답해했지만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수장이었기에 (영장 청구를) 당시 안보 현안에 대해 전체적으로 부정하고 나오는 것으로 보고 더는 참을 수 없었던 것 같다”고 해석했습니다.

또 “비리 문제도 아니고 안보 현안이나 정책 현안 등을 가지고 문재인 정부 장관급 인사들을 마구잡이로 압수수색하고 소환하고 구속영장을 치고 있지 않는가”라며 “그동안 당신이 나서면 분란이 될 것을 알기에 많이 참았다”고 말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지난 2월 20대 대선 후보였던 윤 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되면 전임 정부에 대해 수사하겠느냐’는 질문에 ‘해야죠’라고 답한 일례를 급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이 ‘무슨 소리냐, 당신이 중앙지검장 검찰총장으로 4년 가까이 있었는데 당신이 있으면서 눈감았다는 거냐, 아니면 기획수사라도 하겠다는 거냐 입장을 밝혀보라’고 굉장히 분노하고 경고한 적이 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말한) 그것이 지금 그대로 이루어지고 있고 기획수사에 의한 정치 보복이 무작위로 진행되고 있기에 (문 전 대통령이) 도를 넘고 있다”며 “여기서 더 가면 이것은 모두가 불행해진다고 봤기에 직접 입장문을 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문재인 정부의 정체성에 대한 부정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경청장에 대해서 구속적부심이 기각됐지만, 또다시 서 전 원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는 것을 강조하며 “비가 올 때까지 지내는 기우제도 아니고 작정하고 정치보복에 나서겠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사의 칼날이 문 전 대통령까지 직접 겨눌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윤석열 대통령만 알 것”이라며 “이 상황이 윤 대통령의 지시나 승인 없이는 절대 전개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서해피격수사에 대한 공식입장문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서해피격수사에 대한 공식입장문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독을 통해 입장문을 전했습니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판단의 근거가 된 정보와

정황은 달라진 것이 전혀 없는데 결론만 정반대가 되었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냈습니다.

정권이 바뀌자 해당 부처들의 입장이 번복되고, 해당 사건을 고리로 전임 정부 인사를 비롯한 야권에 대한 현 정부의 탄압이 선을 넘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