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또 도발…동·서해로 완충구역서 130여발 포병사격

기사입력 2022-12-05 17:51 l 최종수정 2022-12-05 17:58
한미일 대북 제재에 대한 반발로 분석돼
군, 북한 포격에도 기존 계획대로 훈련 진행…내일까지 예정

북한이 5일 9·19합의를 위반하고 또 포탄 사격을 가했다 / 사진 = 연합뉴스
↑ 북한이 5일 9·19합의를 위반하고 또 포탄 사격을 가했다 /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로 설정된 해상완충구역에 포탄 사격을 또다시 감행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2시 59분부터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으로 발사된 130여 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 사격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탄착지점은 북방한계선(NLL) 북방 해상완충구역이며, 이에 우리 군은 '9·19 군사합의 위반 및 즉각 도발 중단'에 관한 경고통신을 수 차례 실시했습니다.

북한의 포병 사격은 지난달 3일 이후 약 한 달 만입니다. 당시 북한은 강원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 9·19 군사합의 완충구역 내부에 80여 발을 쐈습니다.

또 같은 날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에 반발하는 의미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1발·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5발을 쏘기도 했습니다.

△한미일 대북 제재 반발로 보여…우리군은 계획대로 훈련 진행

한편 이번 포격은 군과 주한미군이 철원 일대에서 진행하는 다연장 로켓(MLRS) 등 사격 훈련에 대한 무력시위이자, 한미일의 대북 제재에 대한 반발로도 분석됩니다. 3국은 조율을 통해 지난 2일 북한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개인과 단체 등에 대한 제재를 각각 발표했습니다.

한편 철원 일대에서는 현재 다연장로켓(MLRS) 50여 발, K-9 자주포 140발 등의

포격 훈련이 이날 오전부터 오는 6일까지 예정됐으며, MLRS 사격은 한미가 같이하는 훈련입니다.

군은 북한 포격에도 기존 계획된 훈련은 그대로 진행합니다.

합참은 "동·서해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을 가하는 것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고, 대비태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