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떠나온 청와대 영빈관 '재활용'…탁현민 "당연한 것"

기사입력 2022-12-06 09:17 l 최종수정 2022-12-06 09:24
대통령실 “역사와 전통 계승 의미”
탁현민 “영빈관에 숙소? 마구잡이로 처리하면 안 돼”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 영빈관이 외국 정상 행사에 처음 활용됐습니다.

정부는 국빈 자격으로 방한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만찬 행사를 지난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했습니다.

당초 대통령실은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당시 임시만찬장으로 이용했던 국립중앙박물관을 다시 쓰는 방안을 검토했습니다.

하지만 경호상 문제 등 국빈급 외빈을 맞기에 알맞지 않다는 점에서 막판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5일 청와대 영빈관에 불이 밝혀져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빈방한 중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국빈만찬을 했다.  / 사진=연합뉴스
↑ 5일 청와대 영빈관에 불이 밝혀져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빈방한 중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국빈만찬을 했다. / 사진=연합뉴스

행사가 열리는 영빈관 내부는 면적 496㎡, 층고 10m로 동서양 요소가 혼합된 포스트모더니즘 양식의 건축물입니다. 이러한 수준의 시설을 민간에서 찾기 어렵고, 찾더라도 국격에 맞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첫 국빈만찬에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하는 것은 실용적인 공간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역사와 전통을 가진 청와대 영빈관에서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국내외 귀빈과 긴밀한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통령실은 앞으로도 국격에 걸맞은 행사 진행을 위해 영빈관을 실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푹 국가주석과 건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푹 국가주석과 건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빈 만찬이 열렸다는 소식에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영빈관에서 국민 행사가 열리는 이 당연한 일이 참 어렵고 힘들게 돌아 돌아 왔구나 싶다”며 “이제라도 윤석열 정부가 청와대와 그 부속건물의 용도와 기능, 역사성과 의미를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탁 전 비서관은 “여전히 청와대 폐쇄의 당위를 주장하는 것 같은 쓸데없는 고집과 설득력 없는 주장을 버리고 활용 방안을 전문가들에게 맡기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해가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이제라도, 부분이라도, 잠시라도 청와대와 그 부속건물의 용도와 기능, 역사성과 의미를 되새겼으면 좋겠다”며 “특히나 영빈관에 숙소 기능을 더하는 것은 용산이나 한남동 관저 같이 마구잡이로 처리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의 조어대(釣魚臺·댜오위타이)나 미국의 블레어하우스는 건물뿐 아니라 책상 하나, 접시 하나, 그림 하나에도 사연이 있고 의도가 있고 상징이 있다”며 “잘못은 청와대 폐쇄만으로 충분하니 서두르지 말고 꼼꼼하길 바라고 또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한국-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수교훈장 흥...
↑ 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한국-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수교훈장 흥인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편, 양국은 이날 만찬에서 전략 동반자 관계구축 합의, 희토류 등 핵심광물 공급망 등 첨단산업 협력에 강화했습니다. 또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수교훈장 흥인장을 수여하기도 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