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응천, 한동훈 차출론에 "대통령 이어 검사 여당 대표? 그건 좀 아냐"

기사입력 2022-12-06 15:03 l 최종수정 2022-12-06 15:18
조응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왜 내쳤지 생각할 수 밖에"
"화물연대 어떻게 북핵에 비유하나…이건 통합 포기한 것"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여당 전당대회 차출론에 대해 '그건 좀 아니다'라며 혹평했습니다.

조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저도 검사 출신이기는 하지만, 아무리 급해도 검사 대통령에 검사 여당 대표가, 지금 이게 무슨 아프리카 군사 쿠데타로 집권한 나라도 아니고 그게 뭐냐“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차기 당 대표에 대해 ”수도권에서 이길 수 있고 MZ세대에게 인기가 있어야 한다“며 현재 거론되는 주자들이 모두 성에 차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회동을 한 데 이어 나온 발언으로 ‘윤심’이 한 장관을 향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한 상황입니다.

이에 조 의원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왜 내쳤지라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 그 조건에 맞는 사람은 딱 이 전 대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심‘이라는 가장 중요한 조건에 안 맞는다"며 “정쟁에 몰두하기보다는 합리적이고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고 또 중도층에게 어필할 수 있는 그런 분이 제일 두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취임 100일 메시지에 대해서는 “정부 여당이 야당과의 대결에만 몰두해 정치와 대화, 타협이 실종됐다는 메시지에는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며 “여당의 잇따른 실책에도 불구하고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하고 민주당의 지지율이 반등하지 않는 점에 대해서 자성 같은 목소리가 있었어야 하지 않냐”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파업을 북핵 위협과 유사하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조 의원은 "화물연대는 그럼 우리 국민이 아니냐"며 "국민한테 어떻게 북핵에 비유하냐. 이건 통합을 포기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최근 여당 대변인도 북한 대변하는 민노총, 민로총이라고 해라. 로동당을 염두에 두고 그렇게 얘기를 한 것 같다"며 " 정부 여당이라면 통합을 생각해야 하고 대통령은 국가원수 지위에서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어떻게든 통합하는 쪽으로 가야지 자꾸 법과 원칙, 법과 원칙 하는 것은 참 불편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당내 일각에서 나오는 분당론에 대해서는 "대장동 사건에 깊이 연루돼 있다는 게 명약관화해지지 않는 이상은 그래도 전체 당원과 국민들의 77.77%의 압도적 다수로 민주적 절차에 의해서 대표로 당선된 분"이라며 "그렇게까지 당장에 나오지는 않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