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감사원, 정대협 전직 임원 관련 단체 조사 나섰다

기사입력 2022-12-07 11:32 l 최종수정 2022-12-07 15:45

감사원이 최근 정부의 ‘비영리민간단체 지원 실태’ 실지 감사 기간을 연장한 가운데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전직 임원과 관련된 단체도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 보조급을 지급한 감사대상 기관도 확대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감사원은 정의연의 정부 보조금 유용 사태를 계기로 감사에 착수했는데, 초유의 감사인 만큼 추가로 파악한 의혹까지 면밀히 파헤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7일) 관가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 8월 10일부터 착수한 비영리민간단체 지원 실태 실지감사 기간을 15일 연장해 이번 달 16일까지 진행합니다. 감사원 관계자는 MBN과의 통화에서 감사 확대 배경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며 “(실지감사 연장은) 통상적으로 새 의혹이 나오거나 피감기관의 자료 제출이 늦는 등의 이유로 실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감사원은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에서 임원을 지낸 A씨와 관련된 단체도 감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요 감사 대상기관도 당초 7곳에서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당초 감사 대상기관은 정의연에 보조금을 지급한 여성가족부, 태양광 지원금 비리 의혹이 불거졌던 서울시, 시민단체 지원 업무를 맡는 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외교부·통일부·환경부 등이 감사 대상이었습니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에 공직비리 감찰을 집중 담당하는 특별조사국을 투입했습니다. 보조금 사업 허위 신청과 과다 청구, 횡령, 소관 부처의 봐주기 의혹 등을 조사 중입니다. 감사 결과 시민단체의 회계부정이 전방위적으로 드러나면 적잖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감사원에 따르면 처음 주요 감사 대상기관으로 꼽힌 7곳에서 보조금을 받은 단체만 도합 1716곳에 이릅니다. 서울시가 총 579곳으로 가장 많았고 행안부(280곳), 통일부(190곳), 외교부(188곳), 문체부(185곳), 환경부(183곳), 여성가족부(111곳)의 순입니다.

[ 안병수 기자 ahn.byungsoo@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