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태원 참사 다음날, 대통령 주재 회의서 "'압사' 단어 빼라" 지시 의혹

기사입력 2022-12-08 07:00 l 최종수정 2022-12-08 07:12

【 앵커멘트 】
이태원 참사 다음날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회의에서 '압사'라는 단어를 빼라는 지시가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참사 대응에 나서야 할 정부가 책임 축소에만 급급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다음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긴급 소집된 중대본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참사와 관련해 '압사'라는 표현을 쓰지 말라는 지시가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중대본 회의 당일 오후, 소방청과 지자체 관계자들이 모인 메신저 대화방에서 대통령 주재 회의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여기서 박 정책관이 '압사'라는 말을 제외하고 '이태원 사고'로 적어달라고 요청하자, 관계자는 곧바로 "변경하겠다"고 답변합니다.

박 정책관은 "보고서 제목을 통일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압사' 단어 삭제 지시 의혹에 대해 야당 측은 "정부가 참사의 본질을 왜곡하려 했다"며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이수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압사임이 명백한데 압사를 빼라고 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참사의 다른 원인을 찾고 싶었던 겁니까."

행정안전부 역시 참사 발생 직후 지자체 등에 보낸 공문에 '참사' 대신 '사고'라는 표현을 사용하도록 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같은 논란이 반복되면서 정부가 참사에 적극 대응하는 대신 책임 축소에만 급급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MBN뉴스 이규연입니다. [opiniyeon@mbn.co.kr]

영상편집 : 박찬규
그래픽 : 전성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