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훈장 무산된 양금덕 할머니 "마음이 안 좋다"

기사입력 2022-12-08 19:06 l 최종수정 2022-12-08 20:01

【 앵커멘트 】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가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내일(9일) 국민훈장을 받기로 돼 있었는데, 외교부가 절차상 문제가 있었다며 돌연 보류 의견을 냈습니다.
외교부가 훈장 수여를 결정하는 주무부처도 아니라, 일본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양금덕 할머니는 MBN과의 전화통화에서 "마음이 참 안 좋다"며 말끝을 흐렸습니다.
김태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일제강점기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에 강제 징용된 양금덕 할머니.

1992년 소송을 시작해 30년 동안 강제징용 피해자 권리회복 운동에 기여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양금덕 할머니에 대한 국민훈장 모란장 서훈을 추진했던 이유입니다.

그러나 외교부가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면서 서훈이 무산됐습니다.

▶ 인터뷰 :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 "관계부처 간의 사전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그렇게 보고 있었고, 그에 따라서 관련된 의견을 제시한 바가 있습니다."

외교부는 상훈법 제7조에 따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야한다는 조항을 근거로 들었고,

인권위는 심사를 거쳐 확정된 최종 추천 대상자가 국무회의 절차를 거치지 못해 무산된 경우는 처음이라고 맞섰습니다.

양금덕 할머니는 속상한 마음에 말끝을 흐렸습니다.

▶ 인터뷰(☎) : 양금덕 / 강제징용 피해자
- "그런 것도 우리 마음대로 못하게 하고 세상에 참 마음이 안 좋죠 지금…."

시민단체들은 "국내 인권상을 주는데 일본의 눈치를 보는 굴욕 외교"라고 성명을 내놨습니다.

▶ 인터뷰(☎) : 임재성 / 강제징용 피해자 법률대리인
- "피해자들의 활동의 경력을 국내적으로 평가받고 기억하는 것까지 외교부가 나서는 게 부적절해 보이고 그래요."

▶ 스탠딩 : 김태희 / 기자
- "한일 간 강제동원 피해배상 문제에 대한 가시적인 결과물이 나오지 않는 상황입니다. 그런가운데 이번 외교부의 서훈 추진 제동 논란이 일자 '일본 눈치보기'라는 비판마저 제기됩니다. MBN뉴스 김태희입니다."
영상취재 : 정재성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