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종섭 "국방우주력 안보 핵심"…국방우주전략서 첫 작성

기사입력 2022-12-09 16:14 l 최종수정 2022-12-09 16:52
국방부 장관 위원장 격상 후 첫 주관
"우주전력 지속 확충…다각적 노력"

제4차 국방우주발전위원회를 주재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사진=국방부
↑ 제4차 국방우주발전위원회를 주재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사진=국방부

국방부가 오늘(9일) 이종섭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제4차 국방우주발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장관이 위원장으로 격상된 뒤 처음 주관한 이날 회의에서는 국방우주전략서와 국방우주개발사업 심의절차 개선방안 등이 논의됐습니다.

국방우주전략서는 우리 군의 국방우주력 발전을 위한 최상위 문서로 2030년과 2050년으로 구분해 중·장기 전략목표, 기본원칙 및 전략지침을 제시한 전략서 형태로 처음 작성됐습니다.

합참과 각 군, 해병대 및 관련 기관들은 국방우주전략서를 토대로 합동성에 기반한 군사우주전략‧작전개념을 발전시키고 우주전력 등을 확충해 나갈 계획입니다.

제4차 국방우주발전위원회를 주재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사진=국방부
↑ 제4차 국방우주발전위원회를 주재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사진=국방부

이 장관은 "주요 군사강국들은 이미 국방우주력을 국가안보의 핵심요소로 인식하고 경쟁적으로 발전시키고 있다"며 "우리 군도 첨단과학기술이 적용된 우주전력을 지속 확충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으로 국방부는 장관 주관 위원회를 통해 합동성에 기반한 국방우주력 건설에 박차를 가할 방침입니다.

국방우주발전위원회는 국방우주력 발전 중요정책, 우주전력 확충을 위한 주

요현안, 관련 법령 제‧개정 등을 심의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운영됐습니다.

지난 5월 국방부는 국방우주발전위원회의 위원장을 국방부 차관에서 국방부 장관으로, 위원은 실·국장급에서 합참의장‧각 군 총장‧해병대사령관·방위사업청장 등으로 격상한 바 있습니다.

[권용범 기자 dragontig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